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어깨 통증 치료에 흔히 쓰는 뼈주사 길라잡이 2018.07.12 305



[어깨 통증 치료에 흔히 쓰는 뼈주사 길라잡이]

 


00

사진설명 :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정형외과 임성준 교수


 
최근 인구 고령화와 스포츠 활동 증가로 통증치료 및 주사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스테로이드 과용 사용으로 인해 되레 고통을 겪거나 부작용을 겪는 환자들이 있어 주의와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정형외과 임성준 교수에게 어깨 통증의 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 주사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아본다.

스테로이드 주사란 무엇인가?
일반적으로 주사 치료로 쓰이는 스테로이드란, 우리 몸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어 면역체계에 작용하는 호르몬(당질코르티코이드)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는 합성물질을 말한다. 스테로이드는 염증을 줄여주는 소염제 중 가장 강력한 효과를 가지고 있으며, 관절 내 직접 주사하여 빠른 소염 작용 및 통증 감소를 얻을 수 있다.

스테로이드 주사는 다음과 같은 경우 좋은 적응 대상이다. 어깨 부상 후 급성기 석회성 건염, 회전근개염, 유착성 관절낭염(소위 오십견), 퇴행성 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등에서

▶어깨 통증의 정도가 심하여 수면에 지장이 있고 일상생활에 심한 제약이 있는 경우
▶혹은 경구 소염진통제나 물리치료 등을 2-3주 간 시도하였으나 통증의 호전이 없는 경우 스테로이드 주사의 단기 진통효과는 우수하지만, 장기적인 효과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보고도 있고, 다음과 같은 부작용도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세균성 관절염, 주사 부위 피부탈색, 힘줄 또는 인대 파열, 혈당 상승 등

정형외과 임성준 교수가 알려주는 올바른 스테로이드 주사
가장 중요한 것은 전문의의 진료를 받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다. 스테로이드 주사가 효과 있는 환자에서 주사 치료를 1-2회 받고 통증이 감소하면 맞춤 재활물리치료를 하는 것으로 일상생활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 스테로이드의 용량 및 주사 횟수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뚜렷한 가이드라인이 없지만, 일반적으로 최소 2주의 간격을 두고 한 부위에 2-3회 이상의 주사는 반복하지 않는 것이 권장된다. 만약 주사 치료로도 효과를 볼 수 없는 경우, 무분별한 주사 치료로 병을 키우기 보다는 전문의와 상의 하여 수술적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임성준 교수는 “경기북부 주민들이 건강한 삶의 영위할 수 있도록, 대학병원 전문의로서 올바른맞춤치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하며 다양한 상황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보도일 : 2018.07.06
 
 

위 기사는 중앙일보, 메디컬투데이, 이데일리, 경기북부포커스 등에서 보도 하였습니다

 
임성준임상강사 프로필
정형외과 임성준 임상강사
진료분야어깨관절질환, 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