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의정부성모병원 직원 심폐소생술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 구해 2019.01.15 463

 

[의정부성모병원 직원 심폐소생술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 구해]

 

 

..

사진 설명 : 의정부성모병원 직원 정성민 수석(왼쪽)과 이응제 행정부원장 신부(오른쪽)

 

의정부성모병원 방사선사 정성민 수석이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위기에 처한 사람의 목숨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1일 새벽 아침 정성민 수석은 의정부의 한 사우나 온탕에서 의식을 잃고 물에 잠겨있는 70대 남성을 발견하곤 침착하게 온탕 밖으로 끌어내 바닥에 눕인 상태로 119신고 요청 및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10여분간의 심폐소생술이 있은 후 이 남성은 입에서 물을 뱉어 내면서 호흡을 되찾았다. 곧바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이 남성을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이송했고 병원에서 건강을 회복한 이남성은 무사
히 귀가했다

이날 사우나 실에서 긴박하게 그러나 차분하게 10여분간 진행된 심폐소생술과 호흡을 찾는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은 모두다 환호성과 박수를 보냈으며 당시 이 자리에서 이러한 훌륭한 행동을 목격한 김씨에 의해 정성민 수석의 직장인 의정부성모병원에 칭찬사연으로 제보하여 알려지게 되었다. 칭찬사연 제보자인 김씨는 생명을 구하는 대단한 일을 해낸 사람이 의정부성모병원에 다닌다는 것을 듣고 너무 뿌듯하고 감동해서 그냥 넘어갈 수 없어 칭찬 사연을 제보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정부성모병원 교직원이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진료를 보러 온 환자와 2016년 의정부시 직동구장 축구대회중 발생한 심정지환자를 심폐소생술로 구한바 있다. 의정부성모병원은 한해 600여명의 교직원에게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하여 전원 교육을 이수한 상태다.

정성민 수석은 이러한 감동적인 칭찬사연으로 인해 12월 20일 의정부성모병원 본관 2층에서 열린 교직원 월례조회에서 외부고객 칭찬주인공으로 선정되어 포상을 받았다


기사작성일 : 2018.12.20

 


위 기사는 국민일보, 인천일보, 아주경제, 중부일보, 국제뉴스, 경기북부탑뉴스, 경기북부포커스 등에서 보도 하였습니다.